여백
HOME 사회
KBS기자협회 "여기자 성희롱 비판" 성명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10.16 14:17
  • 댓글 0
/알릴레오 유튜브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KBS기자협회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발생한 패널 성희롱 발언을 비판하자 KBS 기자들을 향해 "부끄러운 줄 알라"고 역 비판하는 현상도 발생하고 있다.

KBS기자협회는 16일 성명을 내고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이런 발언이 구독자 99만명의 채널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라"며 "그리고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서는 얼마나 많은 여성 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협회는 또 "유 이사장은 본인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며 "'어용 지식인'을 자처했다지만, 이제 마지막으로 '지식인'으로서 유 이사장의 상식과 양심이 남아있는지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알릴레오' 생방송에서는 패널로 출연한 한 기자가 "검사들이 KBS의 A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고 주장했다.

또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 런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도 하며 A기자의 실명을 거론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방송 종료 무렵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해명했고, 이에 패널은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죄송합니다. 제가 의도하진 않았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알릴레오 제작진 역시 전날 밤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논란이 확산되자 유시민 이사장은 16일 사과문을 통해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다"라고 했다.

한편 기자협회의 성명 내용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관련 기사 댓들에 "KBS 기자들아 부끄러운 줄 알아라. 국민에게서 시청료 받아 뭐하는 짓이야"라는 비판 글들도 이어지고 있다.

비판글의 대부분은 먼저 한투증권 김경록 PB를 우롱한 KBS 법조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한다는 내용이다.

한 누리꾼은 "지난 15일 알릴레오 방송에 따르면 KBS 법조팀은 김경록 PB를 우롱하고 제보자와 기자 간의 신뢰 관계를 명백하게 무너뜨리고 김PB를 기자의 주장에 들러리로 세운 것으로 생각된다"고 적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댓글에서 "검찰 흉내 내는 것도 아니고. 국민들 앞에서 뭐하는 짓이냐. 촛불이 KBS앞에 모여야 정신 차리겠나"라며 성명을 낸 KBS기자협회를 꼬집기도 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