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슈퍼 핵 태풍 '하기비스' 12일 日 수도권 관통 '초긴장'1958년 역대 최악 태풍에 버금가는 큰피해 재난대비 경고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9.10.12 10:44
  • 댓글 0
<사진출처=기상청 홈피>

(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제19호 역대급 '핵' 태풍 '하기비스'가  12일 도쿄 부근을 강타할 것으로 예보돼 일본이 초긴장 상태에 빠졌다.

일본 기상청은 1200여 명이 희생됐던 지난 1958년 역대 최악의 태풍에 버금가는 큰 피해를 낼 수 있다고 경고했다.

19호 태풍 '하기비스'는 현재 태평양에서 도쿄 남서쪽 방향을 향해 약 시속 20㎞의 속도로 북상 중입니다.

중심 기압은 935헥토 파스칼, 순간 최대 풍속 65m의 슈퍼 태풍이라고 밝혔다.

오늘 오후 3시쯤 도쿄 남서쪽 270㎞ 해상에 도달한 뒤 방향을 북동쪽으로 틀어 내일까지 후쿠시마 등 일본 동부 해안가를 훓고 지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한편 우리나라는 북상하는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간접적인 영향으로 곳곳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중국 북동지방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고 예보했다.

미세먼지도 전국에서 '좋음'∼'보통' 수준이겠다. 다만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은 흐리고 경북 동해안 지역은 밤부터 가끔 빗방울이 떨어질 수 있다.

오전 5시 기준 기온은 서울 16도, 수원 17도, 대전 14도, 광주 16도, 대구 16도, 부산 19도 등이다. 낮 기온은 18∼26도로 예보됐다.

일본 남쪽 해상에서 태풍이 북상해 중국 고기압과 기압 차가 커져 강원영동과 경상 동해안, 남해안에는 바람이 초속 12∼18m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강원영동 남부 등 일부 지역에서는 순간 풍속이 최대 초속 25∼30m(90∼110㎞)로 부는 곳도 있을 수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다른 지역에서도 초속 8∼12m의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산행 시 강풍에 유의해야 하며, 동해안과 남해안 지역의 나들이객은 강풍과 너울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에 주의해야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6.0m, 동해 앞바다에서 1.5∼6.0m로 일겠습니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1.5∼3.0m, 남해·동해 2.0∼7.0m로 예보됐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