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강원
민주당 강원도당, 태풍 미탁 피해 삼척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환영"
  • 이상학 기자
  • 승인 2019.10.11 18:01
  • 댓글 0

(춘천=포커스데일리) 이상학 기자 =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이 초대형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삼척 지역에 대한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강원도당은 11일 성명을 내고 "막대한 피해를 입어 국가차원의 조치가 필요한 지역을 위해 빠른 결단을 내린 정부와 이와 같은 결정에 이르기까지 물심양면으로 힘을 쏟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해당지역의 복구와 피해주민 생계안정을 위한 지원을 신속하게 집행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태풍의 위력은 실로 어마어마했다."면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삼척 지역은 625세대 1125명의 이재민을 낳고, 주택 655채, 도로 70개소가 침수되고 상수도 17개가 손실되는 등 총 262억8000여만 원 규모의 피해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로 목숨을 잃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아울러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은 주민들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민주당 강원도당은 "재난 지역에 촉각을 세우고 피해상황을 상시 점검할 예정"이라면서 "해당 지역과 긴밀히 공조해 태풍 피해를 입은 도민들이 하루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상학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