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대, 세계 음식창의도시 셰프단과 '맞손'학생 해외 현장실습 및 맞춤형 실무교육·강좌 등 지원 약속
  • 전홍선 기자
  • 승인 2019.10.10 16:06
  • 댓글 0
전북대는 LINC+사업단 고영호 단장을 비롯한 대학 주요 관계자들과 음식창의도시 초청 셰프들이 참석한 가운데 10일 오전 10시 30분 협약식을 가졌다.<사진=전북대학교>

(전주=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전북대학교가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대표 셰프단과 해외 현장맞춤형 실무교육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오는 12일까지 나흘간 열리는 '2019 전주비빔밥 축제' 기간 동안 진행되는 유네스코 음식 창의도시 초청 '쿠킹콘서트' 참가를 위해 방문한 멕시코 엔세나다와 미국 샌 안토니오, 스웨덴 외스터순드, 중국 순더 지역을 대표하는 셰프들이 참석했다.

이를 통해 해외 외식창업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학생들의 취·창업 역량을 강화하고, 해외 현장실습 기회 제공을 위한 유대 강화에 전북대와 음식창의도시 셰프들이 뜻을 같이 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전북대와 셰프들은 전북대 학생들의 해외 현장실습 및 현장 맞춤형 실무교육을 지원하고, 관련 분야 강좌 등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또한 음식창의도시 초청 셰프들은 비빔밥 축제 기간 동안 전북대 학생들과 만나 성공적인 외식 창업을 위한 전략 공유 및 음식창의도시의 식문화 소개 등을 주제로 한 특강도 진행했다.

LINC+사업단 관계자는 "음식을 통해 한 나라의 생활방식과 문화 등을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협약이 우리 학생들의 직·간접적인 경험을 쌓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음식창의도시의 여러 문화를 우리 학생들이 체득할 수 있도록 현장실습 및 실무교육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대#김동원#전주비빔밥축제#유네스코음식창의도시#쿠킹콘서트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