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문화
LA 다저스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실패…류현진 '역대급 시즌' 박수 보내야믿은 만큼 실망이 더 커 무너진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 의 부진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9.10.10 14:59
  • 댓글 0
무너진 커쇼 <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워싱턴 내셔널스가 LA 다저스를 누르고 창단 후 첫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 진출했다. 

LA 다저스로서는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부진이 경기를 마친 후에도 아쉬움으로 남았다.

LA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NLDS' 5차전 워싱턴과의 경기에서 10회까지 가는 연장 승부 끝에 3-7로 역전 패했다.

이날 승부는 8회가 결정적이었다. 3-1로 앞선 상황에서 구원 등판한 커쇼가 앤서니 렌던과 후안 소토에게 연속 타자 홈런을 빼앗기며 3-3 동점을 내줬다. 

이후 경기 주도권은 워싱턴에 완전히 빼앗겼다. 경기가 완전히 기울어지자 LA 다저스 홈 관중들은 자리를 뜨기 시작했다. 

로버츠 감독이 켈리를 교체하기 위해 마운드에 올라오자 관중들은 야유를 쏟아냈다. 이후 켄리 잰슨이 등판해 이닝을 막았지만, 이미 분위기가 꺾인 LA 다저스는 결국 힘 없이 무너졌다. 

10회 말 마지막 공격에서도 이렇다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채 LA 다저스는 이대로 허무하게 2019 시즌을 마감했다.

류현진으로서도 아쉬운 결과였다. 이날 LA 다저스가 승리할 경우 '2019 메이저리그 NLCS' 1차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던 류현진은 올 시즌 더 이상 마운드에 오를 기회가 없다.

류현진은 올 시즌 아시아 투수 최초로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2.32)에 오르며 자신의 진가를 선보였다. 

하지만 이날 경기가 류현진이 LA 다저스에서 마지막으로 치르는 경기가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불펜투수로라도 등판 하지 못해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류현진은 올 시즌을 끝으로 LA 다저스와 계약이 끝난다. 자유계약선수(FA)로 시장에 나올 류현진이 LA 다저스와 재계약이 성사될지도 관심사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