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 새만금항 인입철도 건설사업 예타 첫 관문 통과새만금항 인입철도 건설사업 예타 첫 관문 통과
  • 박윤근 기자
  • 승인 2019.10.10 14:38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도가 11일 새만금 신항만과 군산 대야를 잇는 ’새만금항 인입철도 건설사업‘이국토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첫 관문을 통과했다.

이로써 새만금항 인입철도가 완성되면, 내년 말 개통 예정인 군장산단 인입철도와 익산~대야 복선전철을 통해 새만금 신항에서 호남선, 전라선, 장항선까지 연결이 가능해져 주민들의 철도교통 편익이 크게 증진될 뿐 아니라 새만금 신항만을 중심으로 한 산업물류단지 물류수송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북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8일 투자심사위원회 개최, 10일 예타대상사업 선정결과를 발표하고 기획재정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후 기획재정부는 예타대상사업을 최종 선정하여 오는 12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도는 ’기재부 예타대상사업에 선정되도록 행정·정치력 등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는 방침이다.

전북도는 이번 투자심사위원회에서 새만금개발청과 함께 협업을 통해 새만금 내부 주요기반시설 개발 및 투자유치 현황 등에 대한 상세한 설명으로 필요성과 당위성을 강조하는 등 심사위원들의 이해도를 높이는데 주력해 첫 관문을 통과하게 됐다.

국토부 역시 새만금 내부개발과 연계한 이 사업의 시급성에 공감하며 투자심사 안건 상정과 심사위원들을 설득하는데 측면 지원을 아끼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만금항 인입철도는 사전타당성검토 용역결과를 반영해 2028년 완공을 목표로 1조 2953억원을 투자, 군산 새만금신항에서 대야역까지(47.6km, 단선전철) 화물·여객 수송 용도로 건설할 계획이다.

이중 새만금신항~옥구신호소 구간(29.5km)은 신설하고, 옥구신호소~대야역은 군장산단선 구간(18.1km, 비전철)을 전철화해 연결하는 사업이다.

국토부 손명수 기획조정실장은 “새만금사업은 국가사업인 만큼 관련 인프라 구축도 서둘러 진행되어야 하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새만금항 인입철도 건설사업이 기획재정부 예타를 통과해 새만금 내부개발이 더욱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전북도 건설교통국장은 “새만금항 인입철도는 항만·공항과 더불어 트라이포트를 완성함으로써 새만금 내부개발과 투자유치 촉진에 기여하는 큰 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재부 예타대상사업에 선정되어 계획대로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새만금#신항만#군산#전북#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