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운강 이강년 의병대장' 순국111주년 추모문화제 문경서 열려운강선생의 의로운 삶을 찾아 오늘의 시대정신으로 승화
  • 김재욱 기자
  • 승인 2019.10.10 11:20
  • 댓글 0

(문경=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문경 출신으로 우리나라 독립운동사에서 빛나는 한 분인 운강이강년의병대장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순국111주년 추모문화제' 가 13일 오전 11시 운강이강년기념관에서 열린다.

추모문화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과 운강이강년의병대장 순국 111주기를 맞아, 구국의 일념으로 몸 바친 이강년의병대장의 의로운 삶을 찾아 오늘의 시대정신으로 승화시키고자 마련됐다.

이번 행사는 문경시가 주최하고, 운강이강년의병대장기념사업회, 성균관문경청년유도회가 주관하며, 문경시의회, 문경문화원, 사)청권사, 사)전주이씨대동종약원문경시분원, 문경유림단체협의회, 가은읍개발자문위원회, 하늘씨협동조합이 후원한다.

이날 행사에는 유족, 기념사업회, 의병관련단체, 추진의원, 전주이씨대종회, 가은지역기관단체주민, 관내초중학교 학생 등 500여 명이 참석하여 운강선생의 숭고한 구국정신을 기린다.

행사는 식전 행사로 점촌3동 농악단의 길놀이풍물패, 한두리국악단의 사물과 태평소합주 공연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고윤환 문경시장의 환영사, 기념사업회 이영범 회장의 추모사, 주요내빈 인사말씀, 가은중학교 학생대표의 추모시 낭독, 육군제5837부대 5대대(공평부대) 장병들의 조총발사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식후 공연으로 가은초등학교 5·6학년생들의 의병의 노래, 문경여고 합창단의 독립군가, 육군제5837부대 5대대(공평부대) 장병들의 육군가 등 우렁찬 노래 소리가 울려 퍼질 예정이다.

또한 참석자들은 의병단체 대표, 의병후손들의 선창에 따라 '만세'를 삼창하며 운강선생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되새긴다.

그리고 이날 운강선생의 순국일 111주년을 맞아, 후손, 청권사(전주이씨효령대군파), 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사당(의충사)에서 기신제를 올린다.

한편, 운강이강년기념사업회 이영범회장은 "100여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침략 근성을 버리지 못하고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짓밟는 일본의 행동에 대해, 우리 국민들은 경각심을 잃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하며 "이럴 때 일수록 운강선생의 의로운 삶과 뜨거운 구국정신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경#이강년#독립운동사#운강선생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