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해수부, 태풍 '링링' 피해 어가 경영안정 지원긴급경영안정자금 24억 원 배정
  • 오현주 기자
  • 승인 2019.10.08 10:20
  • 댓글 0

(대전 =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해양수산부는 태풍 '링링'으로 손해를 입은 어가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24억 원을 수협은행에 배정했다.

올해 태풍 '링링'으로 어선, 어구 및 양식장 어류의 폐사 등 어업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어업인들의 피해 복구 및 경영안정을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대상은 태풍 '링링'으로 인해 어업손해를 입고 지자체로부터 '재해피해확인서'를 발급받은 어업인이다.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어업인은 피해 금액의 자기 부담액 범위 이내에서 최대 2천만 원의 대출이 가능하며, 금리는 고정금리(1.8%)와 변동금리(2019년 10월 기준 1.37%) 중 선택하면 된다.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10월 8일부터 12월 6일까지 수협 영업점을 방문해 관련 증빙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대출 기간은 1년이다.

권준영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과장은 "긴급경영안정자금이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고수온 등 다른 재해에 대해서도 복구계획이 확정되는 대로 신속하게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