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이슈] 돼지열병 살처분작업자 최대 공급처 '인력 용역업체' 구멍최근 경기도 지역 전북 용역업체 통해 인력 확보 뒤늦게 발각
살처분 현장에 투입할 인력 확보난에 남부지방까지 손 뻗쳐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9.10.07 08:57
  • 댓글 0
6일 경기도 연천군과 포천시 길목에서 방역당국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무안=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13번째 발생되면서 살처분이 지난 5일 현재 15만두수에 육박했다. 살처분 현장에 투입되는 인력 공급에 허점이 생기면서 철저한 인력 관리가 방역에 최대 쟁점으로 대두되고 있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처음으로 확진된 이래 지금까지 총 13건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경기 지역 90호 농가의 돼지 14만4256두에 대해 살처분 조치를 실시했다.

돼지열병 확산으로 살처분이 늘어나면서 경기도 각 지자체에서는 살처분 인력에 안간힘을 쓰면서 살처분 작업자를 찾는데 충남은 물론 전남북 및 남부지역까지 손을 뻗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경기도 관내 지자체에서 전북 모 지역 인력용역업체를 통해 확보한 인력을 살처분 현장에 투입하려다 적발돼 뒤늦게 저지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발칵 뒤집히기도 했다.

특히 며칠전에는 경기도 모 지자체가 전북 A시 관내 인력업체를 통해 30여 명을 확보해 경기도로 향하던 차량을 뒤늦게 발견해 다행히 해당 차량을 돌려 세운 일이 있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30일쯤 살처분 현장 인력에 대해 철저한 관리를 요구하는 지시를 전국 지자체에 김현수 장관 명으로 직접 하달했다.

하지만 발생 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는 아직까지 이에 대한 조치가 미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나 살처분 현장에 투입된 사람간 이동으로 인한 돼지열병 확산 우려를 낳고 있다.

실제로 전남도는 "살처분에 동원된 인력의 명단을 전국적으로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관내 인력용역업체에 대한 살처분 현장 '동원 금지령'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돼 허점을 드러냈다.

전남도는 이에 대한 지적에 뒤늦게 "인력용역 업체에 아직 동원 금지령 사실은 알리지 않았고, 대비책을 세우도록 하겠다"고 밝혀 이에 대해 간접 시인했다.

특히 현장에 동원되는 인력 대부분이 외국인 노동자로 파악되면서 살처분 현장에 투입된 자의 명단을 체크하는데 한계가 있을 것이란 추측도 축산 농가의 걱정거리다.

살처분 동원 인력의 70~80%가 외국인 노동자라는 언론보도가 나오면서 살처분 작업자에 대한 소독방식 등 행동 요령를 넘어 명단 관리가 제대로 될지 의구심이 가시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전남도내 축산농가 관계자는 "경기도 모처에서 충남 이남 지역까지 인력을 요청하고 있는 실정이고, 이런 현상은 충청지역을 넘어 전북까지 손을 뻗치고 있어서 걱정"이라면서 "이는 돼지열병 방역에 최대 적으로 분석되고 있기때문에 정부의 철저한 방역이 요청된다"고 하소연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돼지열병#살처분#인력용역업체#전남도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