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서초동 집회에 참가한 다양한 시민들과 구호들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0.05 20:53
  • 댓글 0
2019.10.05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제8차 검찰개혁 촛불집회가 5일 서초동 검찰청사 앞 반포대론는 물론 서초역 사거리가 참가자들로 가득찼다.

오후 6시에 본 행사가 진행된 가운데 서초역 사거리를 중심으로 동서남북 네 방향으로 집회 인원이 분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집회엔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시민들이 구름떼처럼 몰려들어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를 다양한 방법으로 보여줬다.

부산, 대구, 광주, 강릉 등 전국 각지에서 버스를 전세내 올라온 참가자들도 많아 지난주보다 집회 범위가 훨씬 더 넓어졌다.

2019.10.05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2019.10.05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밤늦게까지 이어지고 있는 집회는 교대역과 강남역 인근까지 모여들고 있어 지난주 제7차 집회 참가 인원을 훌쩍 넘길 것으로 보인다.

주최 측은 지난 주 참가자가 예상을 훌쩍 넘자 이번 집회는 서초역 근처에 중앙 무대를 만들고 사거리 각 방면으로는 대형 LED 전광판과 무대가 설치됐다.

참가자들은 '조국수호, 검찰개혁', '우리가 조국이다'라고 적힌 피켓을 흔들면서 함성을 외치며 준비된 공연들을 즐기고 있다.

'공수처 설치', '특수부 폐지', '정치검찰 척결', ‘진실보도 언론개혁 등의 구호도 이날은 크게 외쳤으며 대형 태극기를 머리 위로 파도타기해 옮기거나 동시에 소등을 하는 단체 퍼포먼스도 펼쳤다.

제8차 촛불집회는 검찰청 벽면에 '정치검찰 아웃'이라는 대형 레이져쇼에 이어 가수 이은미의 마지막 공연이 펼쳐지고 잇다. 참가자들은 이은미씨의 선창에 따라 애국가를 합창하기도 했다.

주최 측은 당분간 주말마다 이곳 서초동에서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은 조국 장관 국회 인사청문회 전 검찰의 정치개입으로 대통령 인사권 침해와 입법부의 권한을 침범했다고 검찰을 규탄했다.

또한 조국 가족의 인권 침해를 중단할 것'과 언론과 특정 정당에 피의사실을 유포한'정치검찰을 즉각 조사할 것'을 요구하고 검찰개혁을 위해 공수처 설치와 검찰청 특수부를 즉각 개혁하라고 촉구했다.

2019.10.05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2019.10.05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2019.10.05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2019.10.05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