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서초동 촛불집회 "정치검찰 물러가라"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10.05 20:11
  • 댓글 2
5일 오후 서울 서초역 사거리 일대에서 열린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제8차 검찰개혁 촛불집회가 5일 서초동 검찰청사 앞 반포대론는 물론 서초역 사거리가 참가자들로 가득찼다.

오후 6시에 본 행사가 진행된 가운데 서초역 사거리를 중심으로 동서남북 네 방향으로 집회 인원이 분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남북으론 예술의전당 방향과 중앙지검 방향을 지나 성모병원과 반포대로 방향으로도 인파가 몰리고 있다. 동서방향으론 교대역까지 인파로 가득 찼고 대법원 앞길도 마찬가지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선 범국민시민연대와 개싸움운동본부가 주최하는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는 지난주 토요일에 이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날 검찰개혁 촛불집회는 오후 6시가 본 집회임에도 오후 2시쯤부터 서초동 검찰청 앞 반포대로는 발 디딜 틈 없이 수많은 인파로 메워졌다. 

오후 6시에 시작된 본 행사는 시민들의 자유발언에 이어 서기호 변호사와 김민웅 교수 등의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대형 태극기 퍼포먼스도 눈에 띄었다 주최 측은 태극기가 보수세력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며 그들은 태극기를 모독하고 있다며 이 퍼포먼스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제8차 검찰개혁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태극기 손팻말을 흔들고 있다. 20419.10.09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집회에 늦게 참가한 시민들은 서초역 인근 교대역과 강남역 인근까지 모여들고 있는 상황이다.

주최 측은 지난 주 참가자가 예상을 훌쩍 넘자 이번 집회는 서초역 근처에 중앙 무대를 만들고 곳곳에도 대형 LED 전광판과 음향 시설들을 준비했다.

이날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검찰개혁', '언론개혁', '정치검찰 파면', '공수처 설치', '조국수호' 등의 구호와 함께 "이제 울지말자 이번엔 지키자 우리의 사명이다" 등을 외쳤다. 

특히 주최 측은 조국 장관 국회 인사청문회 전 검찰의 정치개입으로 대통령 인사권 침해와 입법부의 권한을 침범했다고 검찰을 규탄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28일 검찰의 독점 권력에 항거하는 200만 시민들이 서초동 검찰ㅊ청 앞에 모여 검찰개혁을 외쳤다"면서 이날 300만 명의 시민들이 다시 모여 검찰개혁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참가자들은 '조국 가족의 인권 침해를 중단할 것'과 언론과 특정 정당에 피의사실을 유포한'정치검찰을 즉각 조사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검찰개혁을 위해 공수처 설치와 검찰청 특수부를 즉각 개혁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선 언론도 개혁돼야 한다며 "진실보도"를 여러차레 반복해 외치며 '조중동 아웃', '기레기 아웃'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대한민국은 3권 분립이 지켜지고 있는 국가임에도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이 장관 임명 전 국회에 인사청문회를 요청해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검찰이 개입했다고 규탄했다.

법무부 외청인 검찰이 개입해 입법부의 고유 권한을 침해했으며 이로 인해 대통령의 정당한 인사권에 도전한 헌법 훼손 행위라고 지적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정치검찰물러가라 2019-10-06 13:03:33

    정치검사들이 BBK수사를 표창상 수사의 백분의 일만큼이라도 수사했더라면 최악의 대통령으로 나라가 40년 후퇴하지 않고 국민이 막대한 피해를 보지 않았을 것을.
    돈과 권력을 얻는 데 방해가 되는 정적이라면 대통령이라도 죽음으로 모는 정치검사들.
    국민으로 부터 위임받는 수사권,기사권 독점권력을 남용하여 자기 배불리기에 눈이 뒤집힌 정치검사들이 검은 정치인들,편파여론사와 함께 패거리로 여론조작,헌정질서를
    혼란케하여 나라를 위험에 빠트리니 국가내란이 아니고 무엇인가.   삭제

    • 사월장미 2019-10-05 20:29:32

      아무리 그래봐야, 쪼국이 문제는 상식과 양심의 문제요
      옳고 그름의 문제이다.

      상식과 양심을 저버린 억지 주장하지말라.

      검찰개혁은 쪼국과는 별개의 문제이다.

      검찰개혁과 쪼국수호는 양립할 수 없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