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나경원 딸 입시부정 의혹 성신여대 "검찰조사에 협조"시민단체, 검찰에 빠른 수사 진행 촉구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10.02 20:29
  • 댓글 0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딸의 대학 입시에 부정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성신여대가 입장을 내놨다.

이는 앞서 시민단체 등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고발한데 이어 성신여대에 입장을 묻는 공문에 대한 학교측 입장이다. 

성신여자대학교는 1일 입장문을 내고 "검찰 수사를 위해 필요로 하는 경우 실체적 진실규명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학교측은 "(과거) 잘못이 있었다면 바로잡는 게 공익에 부합하며 대학 명예를 회복하는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16일 민생경제연구소, 국제법률전문가협회가, 같은 달 26일에는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등 시민단체들이 나경원 의원을 업무방해죄로 고발했다. 고발의 피해 당사자는 성신여대다. 

시민단체들이 제기한 업무방해 내용은 두 가지로 나 의원의 딸인 김 모씨가 지나 2012년 성신여대 입시에서 친모의 위력에 의해 부정하게 입학했다는 점이다. 

또 입학 후 2013년도부터 2015년도까지 8회에 걸쳐 역시 친모의 위력에 의해 성적정정이 부당하게 이뤄졌다는 점이다. 

성신여대가 포함된 성신학원은 설립자인 故(고) 이숙종 여사 작고 뒤 성신여대 퇴임 교원이 법인이사장을 맡아 운영돼 왔다. 

학교측은 이날 입장문에서 지난 2005년 설립자의 방계혈족인 심화진 씨가 이사장에 취임하며 학교에 잡음이 불거지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심 이사장은 자신에 비판적인 성신여대 교수회의장과 부회장을 두 차례 파면시켰고 지난 2007년 총장으로 취임했다. 이어 2011년, 2015년에 이사회를 통해 총장을 3연임했다. 심 전 총장은 지난 2017년 업무상 횡령으로 실형을 선고받았고 같은 해 6월 총장직을 상실했다.

성신여대는 "나 의원의 딸 김모씨의 부정입학 의혹인 제기된 2016년은 심 전 총장이 성신여대를 좌지우지하고 있던 기간"이었다며 "실체적 진실을 학교 스스로 밝히는 일은 상식적으로도 불가능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2017년 교육부에서 임시이사진이 성신여대에 파견됐고, 구성원 직성으로 민주총장 선출까지 과도기를 관리할 김호성 총장이 같은 해 10월 선임됐다. 

김 전 총장 재임 기간인 2017년 10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심 전 총장의 과거 여러 비리와 행정전횡 의혹에 대한 내부감사가 이뤄졌지만, 일부 교직원의 비협조로 한계가 있었다.

현재 성신여대는 지난해 5월 교원, 직원, 학생, 동문 등 대학 4주체가 참여한 직선제로 양보경 총장을 선출했다. 

성신여대는 "지난 1년 동안 과거의 오욕을 씻어내기 위해 혼신의 힘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도 올곧은 학원을 만들기 위한 노력은 계속될 것이며 이번 사안의 진실규명은 그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나경원 원내대표 고발 사건을 형사1부에 배당하고, 관련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검찰이 3주째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성신여대가 검찰 조사에 최대한 협조키로 한만큼 향후 검찰 조사에도 관심이 쏠리게 됐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