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검찰, '패스트트랙 고발' 한국당 의원 20명 소환 통보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9.30 16:15
  • 댓글 0
4월 25일 여야 4당이 공수처설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을 위한 형사소송법·검찰청법 개정안, 선거제 개편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한 사안을 저지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들과 보좌진들이 의안과 앞에서 항의하고 있다.<사진=자유한국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이른바 '동물국회'라는 오명을 안고 있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사건을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검찰 출석을 통보했다.

서울남부지검은 패스트트랙 사건 피고발인인 한국당 의원 20명에게 10월 1∼4일에 출석하라는 요구서를 지난 27일 발송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소환을 요구받은 의원들은 4월 패스트트랙 충돌 당시 회의 진행과 의안과 법안 접수를 방해하거나,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혐의 등으로 고발된 의원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번 소환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검찰은 앞으로 수 주에 걸쳐 한국당 소속 피고발인 의원 59명을 차례로 소환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의원들은 앞서 경찰 조사단계에서도 수사기관의 소환 요구에 단 한 차례도 응하지 않았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번 사건과 관련해 본인이 모든 책임을 지겠다며 개별 의원들은 소환 조사에 응하지 말라고 강조하고 있다.

이번에 검찰의 소환 통보를 받은 의원들도 대체로 '당내 협의를 거쳐서 출석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패스트트랙에 얽힌 의원들은 109명에 이른다. 한국당이 49명으로 가장 많고, 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 문희상 국회의장(무소속) 등이다. 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은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다.

이날 오후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패스트트랙 충돌과 관련해 검찰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심 대표는 출석하면서 "최근 조국 장관 관련 수사는 의혹만 가지고도 전방위 수사를 하는데, 패스트트랙같이 명백한 불법행위가 확인된 사안은 왜 이렇게 수사가 더딘지 국민들은 의아해한다"며 "법을 무시하고 소환에 응하지 않는 한국당에 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 의원들의 불출석과 관련해 "검찰에서 즉시 소환조사를 해야 한다. 불응하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야)하고 국회에 체포동의안을 바로 요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