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주광덕 조국 검사팀장과 전화통화 두고 "설전"주광덕 "자택 압색때 검사팀장과 통화" VS 조국 "수사지휘 안했다"
김종민 "주광덕, 제발 조사 좀 하고 말하라"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9.26 16:14
  • 댓글 0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은 지난 23일 검찰이 자신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할 당시 현장 검사 팀장에게 전화했다고 밝혔다. 

26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지난 월요일 검찰이 자택 압수수색을 시작할 무렵 압수수색을 하는 검사 팀장과 통화한 사실이 있느냐"고 묻자 조국 장관은 "있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압수수색을 당한 제 처가 놀라서 연락이 왔다"며 "처의 상태가 안 좋으니까 좀 차분히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사 지휘를 하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광덕 의원 다음 질의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주광덕 의원은 제발 조사를 좀 하고 말씀하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검찰의 수사에 대해 검찰 누군가가 야당 의원에게 실시간으로 직보를 하고 있다. 검찰은 내부조사해야 된다."면서 "정확한 범인을 색출해서 밝혀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대통령과 국회가 밝힐 것이다. 그게 안 되면 국민이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