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이상헌 의원, 국정감사에 주한 일본대사 증인 신청2020년 도쿄올림픽 방사능 위험성 질의 및 욱일기 사용금지 요구 예정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9.25 16:44
  • 댓글 0
이상헌 의원

(울산=포커스데일리)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올해 국정감사에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대한민국 일본대사(특명전권대사)를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25일 밝혔다.

내년에 개최 예정인 2020 도쿄올림픽과 관련해 최근 일본올림픽조직위원회가 야구와 소프트볼 경기를 후쿠시마 아즈마 경기장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확정했다.

이에따라 후쿠시마 제1원전과 가까운 곳을 성화 봉송 출발지로 결정해 전 세계 선수들과 관람객들의 방사능 안전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일본이 올림픽에서 전범기인 욱일기 사용을 사실상 허용하면서 국내외 반발이 심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상헌 의원은 "2020년 도쿄올림픽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방사능 우려가 많은 만큼, 이번 국정감사에서 일본 정부의 입장을 직접 듣고, 올림픽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하기 위해 주한 일본대사를 증인으로 신청했다"며,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올림픽 경기장 내 '욱일기 사용금지'도 함께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