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김종훈 의원, "두산重, 원전부품 전범기업에 발주"원자로헤드 제어봉 구동장치 시방서 일본에 넘겨, 금액은 비공개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9.24 18:05
  • 댓글 0
김종훈 의원

(울산=포커스데일리) 일본 경제침략으로 불매운동이 한창이던 8월 원자력발전 분야 국내대기업인 두산중공업이 원자력전용품목 시방서를 전범기업인 미쓰비시중공업에 수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쓰비시중공업은 시방서에 따라 한울 1,2호기 원자로 헤드 부품을 제작해 납품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종훈 국회의원(민중당, 울산 동구)이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까지 일본으로 수출한 원자력전용품목 수출허가는 총 7건으로 한일갈등이 한창인 2019년에는 8월5일 두산중공업이 유일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제출한 자료와 두산중공업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전략수출 시방서는 한울1,2호기 원자로 헤드 교체공사에 쓰이는 제어봉 구동장치 상하부 하우징 및 노즐 등이다.

해당부품은 원자로 출력과 연관된 핵심전략물자인 원자력전용품목으로 수출과 수입 시 제한을 받는다.

한수원 자료에서 두산중공업은 영업비밀을 이유로 계약금액과 일자 등 상세내용 제출을 거부했다. 하지만 관계자에 따르면 한울 1,2호기 헤드 교체공사 계약규모는 약 1300억 원으로 이중 상당금액이 전범기업으로 흘러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두산중공업은 또 프랑스 프라마톰형인 한울1,2호기 제어봉 구동장치는 국산화 돼 있지 않아 미쓰비시중공업에 제작 주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당 대체수입국이 가능한 만큼 신중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피하긴 어려워 보인다.

김종훈 의원은 "한일 간 경제마찰이 본격화 된 가운데 수출 전략물자인 원자력전용품목 시방서를 전범기업에 넘기고 제작, 수입하는 상황이 맞지 않다"며 "아베정권이 안보신뢰를 이유로 백색국가 목록에서 제외한 상태인 만큼 안보와 연결된 원자력전용품목에 대해서도 수출입 제한 방안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해당부품 국산화 문제도 "건설된 지 30년이 지났고 시방서까지 보유한 상태에서 해당기술을 국산화 하지 못했다는 것은 변명"이라고 지적하고 "국내 원전업계가 탈원전 탓만 할 게 아니라 스스로 기술력을 높일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