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민주당 울산시당 "위선·거짓, 반칙은 한국당 전유물"김기현 전 울산시장 시국선언 반박 기자회견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9.20 19:01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김지운 수석대변인과 경민정 대변인(울주군 의원)등이 20일 시의회 프레스 센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시국선언에 대해 강하게 반박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이 20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시국선언에 대해 강하게 반박했다.

울산시당은 "문재인 정부는 경제를 파탄내지도, 안보 외교를 파탄내지도 않았다. 과거 어느 정부보다도 원칙을 고수하며 국가 존엄을 지켜가고 있다."며 "일시적 어려움은 과정일 뿐, 종국에는 국가이익에 부합하는 결과를 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위선과 거짓, 반칙과 특권은 자유한국당의 전유물이지 문재인 정부에는 어울리는 용어가 아니다."며 "문재인 정부는 지난날 켜켜히 쌓여온 것들을 청산하고 바로잡고 있는 중이며, 과거 최소한의 청산 노력도 없이 무감하게 편승해 온 이들이 오히려 입에 담으니 이를 두고 '적반하장'이라 한다."며 김 전시장의 주장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헌법을 유린하고 자유민주주의 근간을 뿌리째 흔들었던 것은 바로 자유한국당이었다."고 지적하며 "이명박 정권이 그랬고, 박근혜정부도 그랬다. 법의 심판을 받은 대통령들은 유독 자유한국당 뿌리이다. 역사가 증명하고 증언하는데, 더 이상 국민을 호도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울산시당은 또 "조국 관련 수사는 윤석렬 검찰 측에서 엄정하고도 신속하게 진행 중에 있다. 법무장관인 조국 당사자는 어떠한 개입도 않고 있다. 법 앞에 선 모든 이들처럼 위법이 있다면 당연히 처벌을 받을 것이다. 조국 법무장관도 걸 맞는 책임을 질 것"이라며 "미리 예단해 구속 운운하는 것은 법관 출신의 시장을 지낸 사람답지 않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19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광장에서 정권 퇴진과 조국 장관 파면 및 구속을 촉구하며 삭발식을 가졌다.

그는 삭발식 후 시국선언에서 "민생 파탄, 안보 파탄, 외교 파탄으로 우리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로 만들고 있는 문재인 정권이 급기야 조국이라는 희대의 위선자, 추악한 범법자, 최악의 조작 기술자에게 국정을 맡기는 기가 막힌 작태를 자행하고 있다"며 "조국 장관은 당장 파면돼야 하고, 검찰이 즉각 구속수사를 해야 하는 대상자"라고 주장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