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화성연쇄살인 사건 용의자 이춘재, 부산교도소서 1급 모범수"무기징역만 아니었으면 가석방됐을 것"
  • 김성원 기자
  • 승인 2019.09.19 11:37
  • 댓글 0
부산교도소 전경.

(부산=포커스데일리) 김성원 기자 = 1980년대 전국민을 공포에 몰아 넣었던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56) 씨가 현재 부산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씨는 수감생활동안 한 번도 문제를 야기하지 않은 1급 모범수로 알려졌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1994년 1월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이 확정돼 1995년 10월 23일부터 부산교도소에서 수감 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씨는 다른 수용자들과 함께 혼거실에서 평범하게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징벌이나 조사를 받은 적이 없으며, 교도소에서 정한 일정에 따라 조용하게 수감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때문에 이 씨는 1급 모범수로 분류됐다. 무기징역을 선고받지 않았더라면 이미 가석방이 됐을거라고 교도소 측은 전했다.

이 씨에게는 1년에 한두 번 어머니와 형이 면회를 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 중 3차례 사건의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가 일치해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지만, 경찰 1차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원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성살인사건

김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