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전영희 시의원, 자원회수시설 민간투자사업 논의한라산업개발, 울산그린, GS건설 노사 간담회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9.18 16:49
  • 댓글 0
울산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 전영희 위원장은 18일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자원회수시설 민간투자사업(BTO)사업 운영 사항'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 전영희 위원장은 18일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자원회수시설 민간투자사업(BTO)사업 운영 사항'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한라산업개발(주), 울산그린(주), GS건설(주) 관계자와 근로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전영희 의원은 "계속되는 건설경기 침체와 인건비 상승 등으로 회사와 근로자 모두가 힘든 상황이다. 이 자리는 자원회수시설 민간투자사업(BTO)운영에 있어 노사 양측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누적된 문제를 해결해보고자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현재 협약은 근로자의 임금을 물가상승률에 맞춰 인상하도록 돼 있으나 1%대의 낮은 물가상승률로 인해 실제 임금 인상 효과는 없다."며 "협약 당시와는 환경적 요인이 많이 변했으니 협약서를 현재 실정에 맞게 변경할 것"을 제안했다.

사측은 "이미 협약한 사항을 쉽게 변경할 수 없는 상황이라 회사 측도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 투자자, 운영사, 근로자와의 더 많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전영희 의원은"양측이 모여 대화를 한 뜻깊은 자리였다. 서로 입장을 바꿔 생각해보는 시간이었길 바란다. 사측과 노조측이 원만히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