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 총력경기 파주 최초발생…울산시·울주군, 상황실 설치 운영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9.18 05:17
  • 댓글 0
울산시와 울주군은 17일부터 '축산차량 거점 소독시설(서울산IC 인근)' 운영을 시작해 축산차량의 이동 시 반드시 소독을 실시하도록 조치했다.(자료사진)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는 경기 파주의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됨에 따라 관내 유입 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울산지역에는 25농가에서 3만7145두의 돼지를 사육중이다.

시는 경기도 파주 양돈농가 양성축 발생으로 방역 위기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17일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 운영,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의심신고 접수 등 긴급상황 시 신속 대응이 가능하도록 대비하고 있다.

또한, 17일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 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이 발령됨에 따라 양돈 관련 축산 시설과 축산차량의 운행자의 이동을 전면 금지했다.

축산차량과 양돈농가에 대한 소독도 강화한다.

17일부터 축산 관련 차량 소독을 위한 '축산차량 거점 소독시설(서울산IC 인근)' 운영을 시작해 축산차량의 이동 시 반드시 소독을 실시하도록 조치했다.

축협 공동방제단 9개단, 구군 소독차량 2대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 양돈농장 및 주요 도로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축산농가에게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을 위해 농장 일제 소독 및 임상검사를 철저히 하고, 축산단체 모임‧행사를 금지하며, 해외 발생국가 방문을 자제 할 것"과 일반시민들에게 "해외여행 시 불법축산물 반입 금지, 축산농장 방문자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외 관련 울주군은 1서울산 IC 인근에 건립된 축산차량 거점소독시설을 9월 17일부터 상황 해제 시까지 24시간 운영한다고 밝혔다.

울주군은 17일부터 이선호 군수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성 가축전염병(구제역·AI·ASF 등) 방역대책본부 상황실을 운영하고 동시에 지역재난대책본부를 설치해 24시간 비상 상황을 유지, 차단 방역을 강화에 만전을 다하기로 했다.

울주군은 재난성(AI·구제역·ASF) 가축전염병은 발생 초기 인근 농장, 인근 지역으로 물리적 오염원 수평전파 차단을 위한 초동방역이 가장 중요하므로 의심축 발견 즉시 울주군 및 가축방역기관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