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김희수 전북도의원 "어린이집 급·간식비 22년째 1745원"지적도청 어린이집의 2/1, 서울시청 어린이집의 1/4수준으로 급식차별 문제 제기
  • 박윤근 기자
  • 승인 2019.09.18 11:42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 도내 어린이집 영·유아들이 지역에 따라 차별급식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공기관 직장어린이집 급 간식비에 비해 절반 수준에 불과한 어린이집 급식비를 해마다 동일하게 지원해 심각한 먹거리 차별을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교육위원회 김희수(전주6) 의원은 17일 제 366회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정부와 전북도는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보육의 질을 높이겠다고 발표했지만, 정작 어린이집에 대한 지원은 인색하다"며 "실제 정부 지원보육료에 포함된 어린이집 급·간식비(점심+간식 2회)는 1인당 1일 1745원으로 22년째 동결돼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정부 보육료에 도내 14개 시군이 지역 재정 여건에 따라 급식비를 지원하고 있지만, 지역별 재정에 도내 어린이집 아이들이 차별된 급식을 받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실제 도내 어린이집 1일 1인당 급·간식비 현황에 따르면, 14개 시·군 중 남원시와 진안군이 500원을 더한 2245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고창군 2145원(+400), 순창군 1945원(+200), 장수군 1895원(+150), 군산시 1845원(+100)이며, 나머지 8개 시군지역은 1745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수치로 볼때 지난 2018년 기준으로 도내 어린이집 영·유아 4만5232명 가운데 82.3%가 1745원짜리 식사를 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이 같은 금액은 전북경찰청직장어린이집 3691원, 전북도청직장어린이집 3270원, 공립유치원 3045원에 비해 턱없이 적은 금액이다. 아울러 서울특별시청 직장어린이집(6391원)과 비교해서는 4분의1 수준인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절실한 실정이다.

김희수 도의원은 "영유아보육법은 어떠한 종류의 차별도 받지 않고 보육되어야 한다고 규정했으나, 일반 어린이집에 다닌다는 이유만으로 양질의 급식을 먹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그는 "출산율을 운운하기 전에 이미 태어난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전북도가 급식비 인상을 정부에 건의하고, 지역별 어린이집 급식의 차별 해결방안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의회#전북#김희수의원#전북#어린이집#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