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광주시 '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 가동자치구와 공동으로 16일부터 체납자 실태조사 등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9.09.14 09:47
  • 댓글 0

(광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광주광역시는 5개 자치구와 함께 하반기 '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을 16일부터 운영한다.

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은 자치구에 소속돼 세무공무원과 함께 소액체납자에 대한 전화납부 안내, 체납자 실태조사,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등 체납액 징수를 위한 보조 활동을 하게 된다.

자치구별 채용 인원은 동구 4명, 서구 4명, 남구 5명, 북구 9명, 광산구 7명 등 총 29명이다.

하반기 활동기간은 16일부터 11월 중순까지로, 근무시간 및 기간은 자치구 실정에 따라 조정될 예정이다.

앞서 광주시는 3월부터 5월까지 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을 운영해 전화납부안내 및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24억4000만원, 체납차량 3293대의 번호판 영치로 13억1000만원, 총 37억5000만원을 징수한 바 있다.

최윤구 세정담당관은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해서는 각종 재산압류와 공매처분, 명단공개, 출국금지, 신용정보등록 및 가택수색 등 강력한 체납처분을 실시해 끝까지 징수하고, 소액체납자의 경우 전화납부안내 및 실태조사를 통한 체납액 징수로 조세정의를 실현하겠다"고 다짐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체납정리반#광주시#자치구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