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시, 외국인 장기 입원 환자 찾아 추석 명절 정 나눠대학병원 3곳, 대형병원 1곳에 장기간 입원중인 환자 7명 위문, 직장암 등 중증질환 수술 외국인 환자의 빠른 쾌유를 기원
  • 홍종오 기자
  • 승인 2019.09.14 07:10
  • 댓글 0
경북대병원에 입원한 베트남 환자 위문 장면.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대구시 의료산업기반과 직원들은 우리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지난 9일, 10일 양일간 지역 내 경북대학교병원,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칠곡 경북대학교병원, 대구파티마병원에 장기간 입원중인 외국인 환자 7명을 찾아 위문하고, 훈훈한 명절의 정을 나누며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병원 의료진도 참석한 가운데 장기간 병상생활로 힘들고 지친 외국인 환자들에게 격려와 함께 추석명절 위문품을 전달하고 그 가족들의 애로사항도 청취했다.

위문대상은 극동러시아 야쿠츠크 5명, 우즈베키스탄 파슈켄트 1명, 베트남 하노이 1명으로 직장암, 췌장암, 복부대동맥류 등 중증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대구를 방문한 외국인 환자들이다.

러시아에서 온 나흐차예모프 바실리(70,남)씨는 '복부대동맥류'질환으로 수술 불가 판정을 받은 후 죽음을 앞두고 있다가 러시아 현지 대구의료관광홍보센터(대표 손 그레고리)와 대구의 외국인환자 유치기관인 '베라코 컴퍼니'의 도움으로 8월에 대구파티마병원에 입원했다.

대구파티마병원에서 성공적으로 스탠드삽입수술을 받은 나흐차예모프 바실리 씨는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최고의 수술을 해 준 의료진에게 너무 감사드리고, 다음에는 건강한 몸으로 대구 관광을 위해 방문 하겠다"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지난 6월에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교육부 학생들의 유학을 지원하는 일에 종사하는 온 부 비치 나감(62,여)씨가 경북대학교병원에 췌장암 수술을 위해 입원했다. 베트남에서 췌장암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던 중 증세가 점점 악화돼 복부에 배액관까지 달고 있는 상황에서 경북대학교병원에 입원해 무려 25번에 걸친 방사선 치료를 받고 무사히 수술을 마쳐 회복 중에 있다.

온 부 비치 나감 씨는 "싱가폴에서 수술을 받으라는 주위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대구에서 수술을 받게 된 결정을 잘했다고 생각한다"면서 "베트남으로 돌아가면 대구의 높은 의료수준을 많은 학생들이 공부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대구시와 병원관계자의 손을 잡으며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에서 직장암 수술을 받은 우즈베키스탄인  디오라 에르게쇼바(45,여)씨와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에 직장암으로 입원중인 러시아 환자(67,여)도 대구시의 위문과 격려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우리의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이해 한국의 따뜻한 정을 느끼고, 중증질환 치료를 위해 대구를 찾은 모든 외국인 환자들의 쾌유를 바란다"며 "대구시는 앞으로도 적극적인 해외환자 유치뿐만 아니라 외국인 환자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 하겠다"고 말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대구시#경북대학교병원#계명대학교#동산병원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