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이철우 경북도지사 "변해야 삽니다. 이번 추석 설거지는 남자들이"종합상황실, 119종합상황실, 풍산파출소 방문해 상황근무자 격려, 안동역에서 앞치마 두르고 귀성객 맞아
  • 김재욱 기자
  • 승인 2019.09.12 21:52
  • 댓글 0
안동역에서 앞치마와 어깨띠를 두르고 고향을 찾은 귀성객 맞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운데).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연휴 첫날부터 도 종합상황실, 119 종합상황실, 안동 풍산파출소를 차례로 찾아 비상근무 상황을 점검하고, 안동역에서 색다른 귀성객 환영 행사로 전국 각지에서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12일 이철우 도지사는 도 종합상황실과 119 종합상황실을 방문해 명절 연휴에도 근무에 여념이 없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안전취약지역에 대한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신속한 현장대응과 상황관리로 재난 대응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지시했다.

이어서, 안동시 풍산읍에 위치한 풍산파출소를 찾아 명절기간 중 취약지 집중순찰, 강력범죄와 교통사고 예방 등으로 고생하는 경찰관들을 격려하고, 도민들이 안심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귀성객 맞이를 위해 안동역을 찾은 이철우 도지사는 최근 호평을 받고 있는 '변해야 삽니다. 이번 설거지는 남자들이!'라는 현수막 문구처럼 앞치마와 어깨띠를 두르고 귀성객을 맞이하는 이색 환영행사로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과 도민들로부터 큰 호응과 박수를 받았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민족의 명절인 추석 연휴를 맞아 주민들이 평상시와 다름없이 생활할 수 있고, 고향을 찾는 귀성객과 관광객들이 따뜻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작은 부분까지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이철우#경상북도지사#추석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