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신안군 '신재생 발전사업' 주민1인당 연 4백만원 소득 창출작년 전국 최초 신재생에너지 개발 조례' 제정…11만 일자리
  • 김진삼 기자
  • 승인 2019.09.12 12:07
  • 댓글 0

(신안=포커스데일리) 김진삼 기자 = 전남 신안군이 지역주민과 발전사업자가 함께 발전수익을 공유하는 '주민참여제도' 추진에 나섰다.

지난해 10월 전국 최초로 '신안군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 등에 관한 조례' 제정에 따른 후속 절차로 풀이된다.

주민참여 제도화는 지역주민이 30% 이상 주식·채권 등으로 참여해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를 제도화로 기존에 이익 분배에서 주민이 소외되는 모순을 해결해 햇빛갈등을 막고, 햇빛 축복으로 사업이 추진돼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의 가시화는 물론 주민수용성 제고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특히 신안군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태양광 1.8GW, 해상풍력 8.2GW가 허가 또는 신청 중으로 원전 10기에 해당하는 엄청난 규모로 53조원의 민간투자 효과와 11만 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

아울러 자라도의 전력 계통연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발전사업자가 민간투자로 송·변전시설을 건립 계획 중에 있어, 내년 상반기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준공 목표로 자라도 주민-군 협동조합 설립하는 등 사전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자라도의 태양광 발전사업 67MW가 준공되면 '에너지 민주주의' 속에서 주민 개인당 연간 400여만 원의 소득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진삼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생#신안군#일자리

김진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