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강원
나경원 아들 논문 청탁 의혹에 정의당 "제도적 장치 마련해야"
  • 이상학 기자
  • 승인 2019.09.11 15:51
  • 댓글 1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신촌에서 조국 사퇴 촉구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자유한국당

(춘천=포커스데일리) 이상학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 논문 청탁 의혹 논란에 정의당 강원도당 학생위원회(이하 '정의당')가 기득권 학벌 세습을 끊어내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11일 성명을 내고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녀가 고등학생 시절 국제 학술대회에 발표된 학술 포스터의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정의당은 성명에서 "나 의원의 자녀가 해당 인턴 활동을 한 1달 동안 실제로 제1저자에 오를 만큼 연구에 기여한 것이 맞는지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봐야겠지만, 해당 포스터의 교신저자로 이름을 올린 교수가 나 원내대표에게 부탁 받았다고 고백한 것으로 보아 적어도 그 기회가 부모의 인맥을 통해 제공된 것은 명백한 사실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얼마 전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녀와 관련된 논란에서 청년들이 분노했던 가장 큰 이유는 계층의 차이가 기회의 차등으로 이어졌다는 사실 때문이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그런데 청년의 분노감을 이유로 조국 장관을 강력하게 비판했던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런 행위를 했다는 사실에 조소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행동은 그야말로 '나로조불' 아닌가? 나 원내대표는 조국을 비판하던 자신의 말처럼 의원직 사퇴로 스스로 책임지는 것이 어떤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조국 장관 자녀 관련 논란 이후 다른 기득권 자녀들도 부모로부터 유사한 스펙 쌓기 기회를 제공받은 사실이 서서히 밝혀지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의 기득권들이 자산과 인맥을 사용하여 어떻게 학벌을 세습하고 있는지 여실히 드러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특히 "이번 기회에 국회의원을 포함한 고위공직자 자녀를 대상으로 부적절한 논문 저자 등재가 이루어진 사실이 있는지 조사하여 엄중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상학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