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손석희 조국 부인 정경심 부정적 견해에 비판 이어져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9.11 08:19
  • 댓글 1
/JTBC 뉴스룸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JTBC 뉴스룸이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교수가 페이스북 계정을 만들어 관련 의혹들에 대해 적극 반박했다고 보도하며 다소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JTBC 뉴스룸은 지난 9일 '조국 부인 정경심, 페이스북 글…의혹들 적극 해명'이라는 제목으로 최근 페이스북 계정을 연 정 교수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다고 보도했다.

손석희 앵커는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이 적절하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는 앵커 멘트를 했다. 

해당 기사를 보도한 기자는 "정치권에선 정 교수의 SNS 해명에 대해 '방어권 행사 차원'이라는 반응도 있지만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나서는 건 수사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손석희 앵커와 JTBC의 이 같은 비판에 대해 조국 법무부 장관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TV에서 JTBC 채널을 삭제하는 등 시청 거부에 나서겠다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서 "요즘 jtbc 신뢰도가 점점 내려가네. 평소에 공정한 방송이라 생각하며 챙겨봤는데. 조국 보도이후로 실망이크네."라고 적었다.

한편 언론계에서도 비판이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KBS 최경영 기자는 다음날 페이스북을 통해 앵커 멘트를 소개한 뒤 "이런 게 전형적인 통념을 바탕으로 한 왜곡된 비판 사례"라며 "논리도 괴상망측하다"고 지적했다.

최 기자는 "국가로부터 기소당한 개인의 반론권은 어디에다가 실으라는 말인가"라며 "언론이 검찰과 피의자의 주장을 5대5로 반영해줘야 공정한데 그것도 안 해주니 부인이 직접 SNS에 올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검찰의 일방적인 주방을 마치 팩트인양 받아쓰고 있지 않냐? 그게 만약 법원에서 일부라도 깨진다면 그만큼 해명 보도를 해줄 것도 아니지 않냐"고 반문했다.

/정경심교수 페이스북 캡쳐

한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지난 9일 페이스북 계정 개설을 통해 언론들의 각종 의혹 제기에 <정경심의 해명>이라는 글을 통해 적극적으로 반박에 나서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