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나경원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수사 직접 받겠다"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9.10 12:13
  • 댓글 0
나경원 원내대표./자유한국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문재인 정권을 '거짓 정권'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 사건이 검찰로 송치된 데 대해 "불법 사보임에 관련된 문희상 국회의장 등 관계자부터 먼저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후 모든 패스트트랙 관련된 것은 제가 책임의 중심에 있기 때문에 제가 직접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 대책회의에서 "검찰 수사 문건에 '피의자 조국'이라고 적시됐다고 하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이를 애써 부정하며 국민 앞에서 거짓을 퍼뜨리고, 거짓 장관을 임명하려다 이제 거짓 정권이 되고 있다"고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 펀드에 대해 모른다고 발뺌했지만 결국 조국 일가가 깊숙이 관여하고 주도한 정황이 속속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바로 잡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특권과 반칙, 불공정의 화신을 법무부 장관에 앉혔다"고도 했다.

그는 또 "'조국 방지법'을 만들겠다.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뻔뻔하게 고의로 거짓말을 못하도록 인사청문회법 개정안이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