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추석연휴 24시간 감염병 대응 체계 유지해외 유입 감염병, 진드기ㆍ수인성ㆍ식품매개감염병 등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9.10 09:04
  • 댓글 0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는 추석 연휴기간인 12일부터 15일까지 집단설사환자 모니터링, 해외여행 감염자의 신속한 발견과 추적관리 등 감염병 발생에 대비해 '24시간 비상 상황 체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해외 유입 감염병 예방을 위해 해외여행을 준비하고 있는 여행객은 여행 전 필요한 예방접종 및 감염병 위험지역 확인, 현지 감염병 예방수칙 등의 정보를 미리 확인해야 하고 귀국 후 감염병 의심 증상이 있으면 1339 콜센터 또는 가까운 보건소로 신고하면 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예방 수칙

특히, 진드기 매개감염병인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등 진드기 유충이 활발히 활동하는 시기에 추석 연휴가 있어 벌초나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에는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야외 활동 후 이유 없는 고열ㆍ두통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나 가피(털 진드기 유충에 물린 부위에 나타나는 검은 딱지)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 기관을 방문, 신속한 검사 및 진료를 받아야 한다.

수인성 · 식품매개감염병은 명절 기간 상온에 장시간 노출되어 부패될 수 있는 음식 등의 섭취로 집단 발병이 우려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예방을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기, 물 끓여 마시기, 음식 익혀 먹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음식 섭취 후 24시간 이내 수차례 묽은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반드시 가까운 병원에 내원해 치료받도록 하고 2인 이상 집단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관할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