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다중이용건축물 수질관리 강화옥내급수관 주기적 수질검사
  • 오현주 기자
  • 승인 2019.09.10 10:25
  • 댓글 0

(대전 =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다중이용시설에서 안전하게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옥내급수관 수질검사'를 연중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도법에 따르면 대형건물(연면적 6만㎡이상의 대규모점포·아파트 및 전체면적 5만㎡ 이상의 학교, 도서관 등)로서 준공 후 5년이 지난 경우 등은 2년마다 수질검사를 받아야 한다.

수질검사 항목은 철 등 7개 항목으로 검사수수료는 1건당 8만 7700원, 1건 추가 시마다 2만 7700원이 추가된다.

검사 신청은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 내 온라인 민원신청에서 직접 신청하거나 서식을 내려받아 상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소에 우편 또는 팩스로 신청하면 된다.(주소 : 대전시 대덕구 송촌로 50 / 팩스 042-715-6615)

옥내급수관 수질검사 시 옥 내관 내의 녹이나 규모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검사결과 수질 기준 초과 시에는 급수관 진단, 세척, 갱생 등의 개선 조치를 해야만 한다.

옥 내관은 경과연도에 따라 규모가 일정하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특히 동관 및 아연도 강관으로 부설된 경우 관 부식 및 철 표면 노출 현상으로 인해 적수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에 대전 상수도사업본부는 노후 건축물의 옥내급수관 개량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단독주택의 경우 총공사비 중 최대 120만 원, 공동주택의 경우 최대 100만 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