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성동구, 영유아 전문간호사 출산가정 방문 서비스 '호응'2015년부터 출산가정의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 제공하는 '서울아기 건강 첫걸음 사업’시행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9.09.10 05:10
  • 댓글 0
소그룹 엄마모임에서 엄마들이 아이들을 위한 마사지를 배우고 있다.<사진제공=성동구>

(서울=포커스데일리) 이수진 기자 = 서울 성동구는 '서울 아기 건강 첫걸음' 사업을 시행해 초보엄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9일 밝혔다.

2015년 부터 시작된 '서울 아기 건강 첫걸음' 사업은 '건강한 미래를 위한 공평한 출발'을 모토로 전문교육을 이수한 영유아 전문 간호사가 출산 6주 이내의 가정을 직접 방문해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영유아 전문 간호사는 아기와 엄마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상담, 교육, 지원 등의 건강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모유 수유방법, 신생아 재우기와 달래기, 예방접종과 영유아건강검진 일정 등 초보엄마들이 궁금해 하고 어려워하는 육아정보를 세심하게 살피고 알려준다.

구는 사업을 통해 2015부터 현재까지 3000가구가 넘는 출산가정을 방문해 대상자의 눈높이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아울러 방문서비스를 받은 엄마들을 대상으로 엄마들 간의 경험을 공유하는 '소그룹 엄마모임' 프로그램을 운영해 초보엄마들을 위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필요한 경우 복지플래너, 육아종합지원센터 등 지역사회 자원을 연계해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서비스 신청 방법은 임신 중이라면 보건소 모성실에 임산부 등록 후 서울아기 건강 첫걸음 사업 등록지를 작성해 제출하며, 출산 후에는 출생 신고시 동 주민센터 담당에게 신청하거나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에 온라인으로 신청가능하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전문 간호사가 산모들을 직접 찾아가는 보건서비스로 외출이 어려운 초보 엄마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양육에 대한 부담감을 감소시키고 아동의 건강수준을 향상 시킬 수 있는 최고의 공공보건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수진 기자  bright74@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