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인천
부평구, 태풍 '링링' 피해 쓰레기 수거 작전 개시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9.09.10 04:57
  • 댓글 0
<사진제공-부평구>

(인천=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부평구는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발생한 쓰레기로 구민의 불편함이 없도록 각종 장비와 인원을 동원해 쓰레기 수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구는 태풍경보 발효 중인 지난 7일부터 덤프차와 집게차, 청소차 등 장비 40대 및 공무원·도로환경미화원 350여 명을 긴급 투입해 관내 쓰레기 수거를 실시하고 있다.

9일부터는 동 행정복지센터별로 동 자생단체, 주민 등과 협력해 주요도로변, 이면도로, 취약지 등에 대한 쓰레기 수거활동을 지속한다고 했다.

태풍 '링링'으로 인한 부평지역 피해는 지난 8일 기준 총 226건이 접수됐다.

이 중 공공시설물은 총 100건이 접수됐으며, 이 중 95건이 복구 완료됐다. 세부 사항으로는 건물(동) 2건, 나무 76건, 기타 부속시설물 등 총 22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사유시설물은 총 123건 중 97건이 복구됐다. 건물(동) 78건, 정전 5건, 나무 4건, 간판 16건, 기타 20건 등이다.

인명피해는 중상 이상의 중대피해는 접수되지 않아, 경상자 3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는 추석 명절 전까지 긴급복구 및 피해조사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부평구 관계자는 "이번 태풍으로 발생한 쓰레기로 인해 구민 불편함이 없도록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신속하게 수거·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