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이채익 "조국 임명, 대한민국 역사에 오명될 것"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ㆍ의원총회서 연이어 조국 장관 임명 비판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9.09 18:24
  • 댓글 0
이채익 의원이 9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임명을 반대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자유한국당 이채익 국회의원(울산 남구갑)은 9일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참석해 "조국 후보자 임명을 통해 국민을 배신하고 국회를 무시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이 드러났다"며 "대한민국을 권력의 놀이터로 악용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국민과 함께 규탄하고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날 오전 이채익 의원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채익 의원은 "매일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새로운 의혹이 화수분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며 조국 후보자 아들 서울대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의혹과 '조국 펀드' 운용사가 인수한 웰스씨엔티 대표 최 모씨가 조국 후보자의 이름을 내세워 투자금을 유치했다는 검찰조사내용 등을 예로 들었다.

이어 "지난 한 달 동안 국민을 실망시키고 한 숨 짓게 했으며 국가를 갈등과 분열의 장으로 만든 조국 후보자에게는 더 이상 법무부장관으로서 일할 명분도 자격도 없다"며 "대한민국이 하루빨리 ‘조국 논란’에서 벗어나 경제와 안보위기를 넘어설 수 있는 힘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 의원은 "행안위에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 개인정보보호법 개정 등 논의해야할 법안과 현안이 수두룩한 만큼, 하루빨리 조국 논란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20대 국회의 마지막 정기국회가 국민과 국가를 위한 국회가 될 수 있도록 국민이 반대하는 조국 후보자에 대한 법무부 장관 임명은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서 조국 법무부 장관 등 장관급 인사 7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