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조국 임명 재가…'검찰사모펀드쇼'로 지원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9.09 12:16
  • 댓글 2
윤석열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 식사를 위해 식당이 위치한 별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전격 임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부터 조국 장관 후보자의 지지자들은 '검찰사모펀드쇼' 라는 검색어를 실검에 띄웠다.

지난 8일 검찰이 일명 '조국 가족펀드'로 알려진 사모펀드를 운용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관련자들을 잇따라 소환 조사함에 따라, 조 후보자의 지지자들이 대응에 나선 것.

그간 조국 후보자들은 물론 더불어민주당 등은 검찰의 이례적인 전 방위적 압박 수사를 둘러싸고 정치검찰이라는 비판을 해왔다.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는 조 후보자 일가가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로, 탈법적 우회상장을 통한 시세차익을 목적으로 거액을 투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회사다. 

조 장관 지지자들은 특히 검찰이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가 조 후보자의 영향력을 활용해 관급공사를 수주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통령의 조국 임명에 맞서는 정치적 행보로 보고 있다.

이에 조 장관의 지지자들은 검찰의 이번 소환 조사가 계획적인 '조국 죽이기' 라고 주장하면서 SNS와 커뮤니티 등을 통해 '검찰사모펀드쇼'를 실검에 올리면서 맞불을 놨다.

한편 아세안 순방 후 숙고에 들어갔던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고 대변인은 "오늘 0시부터 임기가 시작됐다"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때도 그날 임명되면 소급돼 0시부터 개시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조국 장관 임명은 검찰과 경찰을 끝으로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그동안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주창해 온 대통령과 국회가 고유의 권한으로 강제 수사를 진행한 검찰에 대한 강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도 풀이된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하늘공주 2019-09-09 13:18:40

    '조국법무부장관' '민주시민언론' '민주시민검찰'은
    '아베정치언론'과 '아베정치검찰' 쿠데타를 척살하라
    '대한민주시민'은 '아베정치밀정'을 소탕하라

    '민주시민언론'은 깨어 일어나라!
    '민주시민검찰'은 깨어 일어나라!
    '대한민주시민'은 깨어 일어나라!

    #조국법무부장관 #정치검찰쿠데타 #수사지휘권발동 #신한반도정부   삭제

    • 하늘공주 2019-09-09 13:17:25

      누가 이 나라를 지배하는가
      https://newstapa.org/article/xTHN6

      일제와 미 군정, 독재, 그리고 자본권력
      각 분야를 지배해 온 세력들이 법과 제도를 비웃으며
      돈과 권력을 사실상 독점하고
      그들만의 특권을 재생산한 현재의 지배계급 시스템

      적폐원팀 : 자한당-아베밀정-아베언론-아베검찰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