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박지원 의원 표창장 사진 입수경위·공개이유는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9.08 19:08
  • 댓글 1
박지원 의원이 6일 오후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자에게 후보자의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박지원 의원이 6일 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자에게 후보자의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여준 것을 두고 검찰이 확보한 것과 다르다고 밝혔다.

검찰측이 압수과정에서 확보한 것은 흑백이었다며 박 의원이 이날 공개한 컬러본 사진의 출처를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박지원 의원은 8일 '조국인사청문회' 때 제시한 표창장 사진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저는 청문회 준비과정에서 입수했으며 청문회장에서 의정활동 일환으로 질문하고 공개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당시 청문회에서 박 의원은 "후보자와 따님, 검찰에서 압색해 가지고 있는 사진을 저도 가지고 있다. 진위 문제가 제기되고 야당에서 공개를 요구하는바 공개용의는?"이라고 질문한바 있다.

박 의원은 "사진자료의 입수경위를 묻지만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으며
입수경위는 의정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확실하게 밝힌다"고 분명한 입장을 전했다.

한편 청문회 당일 박 의원은 조국 후보자 자리로 이동해 휴대폰에 보관된 표창장 사진을 직접 보여주기도 했다.

6일 오후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박지원 의원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이 유출된 경위가 의심된다"고 했고 이에 조국 후보자는 "사진 공개 여부는 법적 문제로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박지원 의원이 인사청문회에서 이 사진이 검찰에서 유출된 듯한 발언을 한 것을 두고 조 후보자를 돕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들도 나온다. 

청문회 진행 중 검찰이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 직후 박 의원이 이 사진을 언론에 공개한 이유가 원본 존재를 확인시켜줘 검찰을 견제하려는 의도였다는 분석들도 나온다.

실제로 지난 7일 SBS는 "검찰이 정 교수의 개인용 컴퓨터에서 동양대 총장 직인 파일을 발견했다"며 이를 위조의 증거처럼 보도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박 의원이 공개한 사진을 근거로 바로 반박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박지원 의원에 의해 공개된 조국 후보자 딸이 받은 표창장 사진만 봐도 직인을 표창장에 직접 찍은 인주본이라는 것을 한 눈에 알 수 있는 것이며 전자직인을 사용한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점들은 감안하면 검찰의 정보 유출과 한 언론의 분별없는 보도는 검찰의 정 교수에 대한 기소가 무리한 것이라는 여론을 의식한 `일회용 언론플레이`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지원의원 출처밝히세요 2019-09-09 10:52:32

    박지원 의원님 이따위로 하지 마세요 온국민 지켜보는 초미의 청문회에서 핸드폰 까보이고 기사로 나오게 하고선 국민을 우롱하는 것도 작작하셔야지 어디서 입수한 것인지 안밝힌다굽쇼. 정치백단 떠받들어주니까 모두 발 밑에 있는 것 처럼 보이죠 지금 대한민국 정치가 장난할 때입니까? 사회를 어지럽히려는 오만방자함입니다. 정확히 밝히세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