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SR, 추석 승차권 '암표' 피해 고객주의 당부
  • 오현주 기자
  • 승인 2019.09.09 09:15
  • 댓글 0

(대전 =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SRT 운영사 SR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명절 승차권 불법거래로 피해 보는 일이 없도록 고객에게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터넷 카페, 블로그를 통한 승차권 거래는 명백히 불법이며, 승차권 캡처 화면, 문자메시지 등 정당하지 않은 승차권을 소지하고 열차에 탑승할 경우 최대 30배의 부가운임을 부과할 수 있다.

부당거래의 피해 사례는 승차권 대금을 올려 받거나 대금을 받고 승차권을 보내지 않는 경우, 한 장의 승차권 캡처 화면을 여러 사람에게 동시에 판매해 좌석이 중복되는 경우, 불법 승차권으로 열차를 탑승해 부정승차로 부가운임을 내는 경우 등이 있다.

열차 승차권을 정상가격보다 비싸게 판매하는 것은 철도사업법 10조 및 경범죄처벌법 3조를 위반하는 불법행위로 최고 1천만 원까지 과태료 처분이나 벌금, 구류 등의 형을 받을 수 있다.

SR은 SRT앱, 홈페이지, 역 창구에서 구매한 승차권만을 정당한 승차권으로 인정하고 있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