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윤석열 총장 처벌" 국민청원 20만 넘어서…기소 후폭풍 거셀 듯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9.07 09:56
  • 댓글 5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한 참여자가 2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28일 청원인은 "윤석열은 압수수색에서 나온 교수에 관한 정보를 정보가 검토되자마자 즉시 조선일보에 전달하였고 조선일보는 단독으로 이를 보도했다"며 청원을 올렸다.

이 청원은 7일 오전 9시 40분 기준 참여 인원이 21만 3000여명이 청원에 동의해 청와대 답변기준 20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이 청원은 전날 밤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애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기소하면서 동의자 수가 가파르게 올르고 있는 상황이다.

청원인은 '이제 윤석열 총장이 조선일보의 세력이고 조선일보에 대항하는 조국의 적임이 명백해졌다.면서 수사기밀을 누설하는 것은 중대한 범죄'라고 주장했다.

이어 '수사 기밀은 공무원의 비밀엄수의무의 침해하는 것으로 형법 제 127조의 공무상 비밀 누설죄에 해당한다'며 처벌 요구 이유를 적었다.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지난 6일 진행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도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의 질의 중 포렌식 자료가 유출된 정황이 불거져 논란을 빚었다.

논란은 조 후보자 딸의 논문 초고 파일이 검찰에 의해 유출된 것 아니냐는 의혹으로 비화됐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국 후보자의 PC를 포렌식한 자료가 인사청문회장을 돌아다니고 있다"며 "참담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학생 생활기록부가 버젓이 돌아다니고 있다"며 "검찰과 본인 외에는 안 갖고 있다는 생기부가 버젓이 돌아다니고 검찰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증거 인멸 의혹들이 기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급기야 오늘은 포렌식한 자료가 청문회장을 돌아다니고 있다"며 "검찰 말고 누가 갖고 있는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송기헌 민주당 의원도 "검찰이 정치한다고 생각한다. 수사를 잘못했다고 말하는 게 아니다. 수사했던 사람이 아니면 알 수 없는 게 나온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6일 밤 검찰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소환조사 없이 전격적으로 기소했다.

통상 검찰이 고발인은 물론 피고발인 조사 한번 없이 기소하는 것은 이례적인 결정으로 이번 정 교수 기소를 둘러싼 윤석열 검찰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질 전망이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