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김경수 도지사, 태풍 '링링'대비 특별지시
  • 김성원 기자
  • 승인 2019.09.06 16:36
  • 댓글 0
경남도청 전경.

(창원=포커스데일리) 김성원 기자 = 김경수 경상남도지사가 제13호 태풍 ‘링링’이 빠른 속도로 북상함에 따라 태풍 대비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특별 지시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이번 태풍은 많은 양의 비, 특히 강한 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실수 조기수확, 공사장 타워크레인 및 가설시설물 안전조치, 그리고 태풍 내습 시간대 공사 중지 조치를 취해 단 한 건의 인명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경상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는 현수막․간판․광고물 등 낙하위험요인 사전정비 및 건설공사장 구조물 안전조치를 실시하고, 배수펌프장 작동여부 사전점검 등을 통해 배수펌프 작동 불능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했다.

또한 과수 낙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과실 조기수확 및 지주목 설치 등 사전대비에 철저를 기하고, 언론․긴급재난문자․예경보시스템 등을 활용한 주민행동요령 과 기상상황 주민홍보 등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제13호 태풍 ‘링링’은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가을장마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태풍이 북상하면 산사태, 제방유실, 공사장 토사유실 등 붕괴피해가 커질 수 있으므로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

경남지역은 6일 밤부터 통영․사천․하동․남해를 시작으로 7일 새벽에는 도내 전역에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원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링링

김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