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레미콘노조, 운송비 5천원 인상 잠정 합의파업사태 두달여 만에 해결…각종 공사 곧 정상화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9.04 18:24
  • 댓글 0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31일 울산시청앞에서 울산지역 레미콘 운송도급비 인상을 요구하는 대규모 결의대회를 개최했다.집회에는 울산건설기계지부와 부산 등 다른 지역에서 지원 나온 건설노조 조합원 등 총 5천여 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했다. 사진=연합뉴스

(울산=포커스데일리) 레미콘 운송비 인상을 놓고 노사가 두 달 넘게 대치해오던 울산 레미콘 사태가 극적 타결점을 찾았다.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 레미콘지회는 4일 레미콘 업체들과 1회당 운송비 5000원 인상에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르면 5일부터 지역 대부분 공사 현장에 레미콘 공급이 재개될 예정이다.

앞서 노조는 생활임금 확보를 주장하며 레미콘 1회당 운송비를 4만5000원에서 5만원으로 5000원 인상을 요구했으나 회사 측은 최악 건설경기와 원자재 가격 인상에 따른 경영 악화를 주장하며 거부했다.

노조는 7월 1일부터 파업에 들어갔으며 회사 측은 이에 대응해 계약을 해지하고 휴업했다.

레미콘 공급 중단이 장기화하면서 올해 1월 소실된 농수산물도매시장 소매동 재건 공사가 중단됐고 동천제방 겸용 도로 개설 공사, 상개∼매암 혼잡도로 개설공사, 학교 신축공사 등이 지연됐다.

신축 학교의 경우 7곳이 일부 공사가 중단되면서 내년 신학기 학사 일정 차질이 우려됐다.

사태 장기화에 따른 곳곳에서 파열음이 울리자 사태해결을 촉구하는 여론이 확산되며 지난달 22일 전체 16개 레미콘 업체 중 2곳이 노사 합의로 공급을 재개했다.

이어 4일 다시 2곳이 올해 운송비 5000원 인상, 내년 동결에 합의하자 나머지 14개 업체도 논의 끝에 운송비 5000원 인상으로 타결했다.

사태가 해결되면서 지난달 28일부터 고공 농성 중인 노조 간부 4명도 농성을 해제할 예정이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