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강길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울산 이전해야"성윤모 산자부 장관 "사회적 합의등 신중히 논의돼야"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9.02 17:13
  • 댓글 0
강길부 의원

(울산=포커스데일리) 강길부 국회의원(울산 울주)은 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2018 결산 상정 전체회의에 참석,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기관 유지 및 울산 이전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박원주 특허청장이 참석했다.

이날 강 의원은 "에너지 R&D 투자는 국가 에너지 안보, 에너지 복지, 지속가능성 등 국가 안보 확보 및 공공 복리증진 차원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을 지속 유지해 국가백년지대계인 에너지 기술 확보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 의원은 "울산은 수소산업 활성화,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동북아에너지메카 조성을 통해 에너지혁신 선도도시로 거듭나고 있다"며, "에너지 분야에 뛰어난 연구역량을 가진 UNIST 및 에너지경제연구원, 에너지공단 등 에너지 유관기관들과의 유기적인 협력을 위해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을 반드시 울산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성 장관은 "현재,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지방 이전 여부는 결정된 바 없다"며, "공공기관 추가 이전은 사회적 합의 및 절차를 거쳐 신중히 논의돼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작년 8월 혁신성장 장관회의에서 1부처 1전문기관 원칙을 확정한 '연구관리 전문기관 효율화 방안'에 따라 산업기술평가관리원 내 부설기관화를 추진 중이다.

산업부는 이를 뒷받침하는 '에너지법' 개정안의 관계부처 의견조회, 입법예고 등을 진행하고, 현재 법제처 심의 중이며, 향후 국무회의를 거쳐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