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한국소비자원, LG 트롬건조기 무상 리콜 시정 권고자동세척 기능 오작동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9.08.29 22:26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한국소비자원은 악취와 먼지 등으로 문제가 된 LG전자의 의류건조기에 대해 시정권고를 내렸다. 

LG전자 측은 소비자원 권고에 따라 지난 2016년 4월부터 최근까지 판매된 의류건조기 145만대 전량에 대해 무상수리 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최근 소비자들의 항의가 이어진 LG전자 의류건조기 50대를 표본조사한 결과 기기 구조에 원인이 있다고 결론 내리고 전량 부품교체와 구조개선 등 무상수리를 29일 권고했다.

문제가 된 제품은 '트롬 듀얼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였다. 점검 결과 50대 중 11대가 콘덴서 전면 면적의 10% 이상에 먼지가 끼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14·16kg 대형건조기는 총 20대 중 9대에 10% 이상의 먼지가 쌓여있었다. 6개월 이상 사용한 대형건조기의 경우 총 10대 중 4대에 20% 이상 먼지가 축적돼 있었다.

콘덴서에 먼지가 쌓이는 원인은 자동세척 기능 오작동 때문이었다. 자동세척 기능이 작동하기 위해서는 건조과정 중 내부바닥에 1.6~2ℓ의 응축수가 모여야 한다. 그러나 소량의 의류만을 건조할 때 응축수가 적게 발생했으며 침구 털기 등 건조 이외의 기능을 사용할 때에는 응축수가 발생하지 않아 자동세척기능이 안됐다.

특히 대형건조기의 경우에는 먼지가 필터가 아닌 다른 경로로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는 장치가 부재했다. 필터 결탁 부위에 고무 재질의 실링 처리가 돼 있는 소형건조기와는 달리 대형건조기에는 이 같은 실링 처리가 없었던 것이다.

세척에 활용된 응축수가 300∼700㎖가량 내부 바닥에 남아있는 것도 문제였다. 응축수가 추후 먼지 등과 섞여 미생물이 번식하거나 악취를 유발할 수 있다.

건조과정에서 새로 발생한 응축수와 혼합돼 오염된 물로 콘덴서 세척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이 외에도 남아있는 응축수가 건조기 내부를 습하게 만들어 금속 재질의 구리관과 콘덴서의 결착 부위를 지지하는 강판의 부식을 일으킬 가능성도 존재했다.

소비자원은 이 같은 점검 결과에 따라 LG전자에 콘덴서 먼지 축적 방지와 제품 내 응축수 잔존량을 최소화하는 방안 등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이에 LG전자는 내달 2일부터 건조 기능을 사용할 때마다 자동세척이 작동되는 프로그램을 기존의 제품들에 적용한다. 

대형건조기의 경우 필터 결착 부위에 고무 재질의 부품을 적용하는 한편 배수 성능 향상을 위한 펌프구조 개선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콘덴서 부분에 녹이 발생해 기능 손상이 발생하는 경우 10년간 관련 부품을 무상으로 수리하는 방침도 내놓았다.

LG전자 측은 "보다 편리하게 건조기를 사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검증을 마쳤고 소비자원의 시정권고를 충실하게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제품의 무상 수리 조치는 LG전자 서비스센터에 요청하면 된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