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추석 차례상 비용 소폭 하락, 안정세 지속전통시장 22만7497원, 대형유통 30만9820원 전주의 0.5%, 1.9% 하락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9.08.29 18:08
  • 댓글 0

(나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 22만7497원, 대형유통업체 30만9820원으로 지난주보다 0.5%, 1.9% 하락해 안정세가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지난 21일에 이어 28일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성수품(28개 품목) 소비자가격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전통시장 기준으로 품목별 가격을 살펴보면, 지난 주 대비 쇠고기·계란 등 축산물과 배추·무 등 채소류가 소폭 상승한 반면, 사과(홍로)·배 등 과일류는 하락하였고 쌀·참깨는 보합세를 유지하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지난 10년간(2009∼2018) 추석 성수품 가격을 분석해 올해의 성수품 구매적기를 발표했다. 채소류(배추·무 등)와 축산물(쇠고기 등)은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추석 1∼2일 전)를 피해 각각 추석 3∼5일전, 4∼6일전에 구입하는 것이 좋고, 과일(사과·배)은 선물세트 등의 수요가 감소하여 가격 하락이 예상되는 추석 6∼8일 전에 구입하는 것을 권장했다.

정부는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사과, 배, 쇠고기 등 10대 성수품의 공급량을 평시 대비 1.4배 확대할 계획이며(<평시> 5188톤/1일 → <대책기간> 7063톤), 농산물 소비 확대를 위해 직거래 장터, 농협․산림조합 직매장 등 성수품 구매 장터를 개설(2690개소, 10~50% 할인)하고, 공영 홈쇼핑의 명절 성수품 판매 방송을 집중 편성할 계획이다.

김권형 수급관리처장은 "추석맞이 직거래 장터나 특판장 및 전통시장을 이용, 농업인들이 땀과 정성을 들여 키워낸 고품질의 농축산물을 구매해 줄 것"을 당부했다.

aT는 가계 알뜰소비를 돕기 위해 다음달 5일 한차례 더 추석 성수품 구입비용의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aT는 '전통 차례상 차림비용'과 더불어 '간소화 차례상 차림비용' 정보도 함께 제공하고 있으며 관련자료는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www.kami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석차례상#차례상비용#안정세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