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조국 청문회 일정 합의 촉구"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8.26 14:57
  • 댓글 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출근하며 검찰개혁을 포함한 정책 구상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국회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할 수 있도록 자유한국당은 조속히 청문회 일정에 합의해야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6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국은 범죄 혐의자', '부적격인 조 후보자 임명을 고집하는 것이야말로 검찰개혁이 아닌 장악, 사법 농단의 검은 유혹을 놓지 못하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면서 "과연 자신들의 집권 시절에 사법부를 장악하고 국민을 농단했던 ‘국정농단’ 원조 정당의 원내대표다운 시각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검찰권을 장악하려 하거나, 사법부를 우리 의도대로 만들어보겠다는 생각도 계획도 전혀 없다."면서 "자신들이 그러했다고 우리도 그럴 것이라는 터무니없는 발상은 당장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조국 후보자에 대한 무차별한 정치공세를 최대한 지속해서 ‘정권흠집내기’ 하겠다는 자유한국당의 꼼수, 그 속내가 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문요구안 국회 제출 후 15일 이내 청문회 개최, 20일 이내 절차 완료'의 법 규정은 무시하면서 장관후보자의 청문회를 전례 없이 3일간 진행하자며 총리급 이상의 청문회를 요구하는 것을 보면 그 속내가 다 드러난다"고 덧붙였다.

홍 수석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무책임한 공세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법에도 없는 기자회견 형식의 국민청문회를 제안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법에 정해진 대로, 절차대로 국회에서 인사청문회가 우선적으로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국회를 통해 무분별하게 제기된 의혹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고, 법무부장관으로 그 자질과 정책능력을 엄정하게 검증할 수 있도록 조속히 청문회 일정에 합의해 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