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의회, 택배 등 이동노동자 쉼터 조성 추진박병석시의원, 서비스연맹 전국대리운전노조와 간담회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8.22 18:55
  • 댓글 0
울산시의회는 산업건설위원회 박병석 의원 주관으로 22일 시의회 다목적회의실에서 '이동노동자 쉼터 조성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의회가 이동노동자 쉼터 조성을 위해 의견 청취를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울산시의회는 산업건설위원회 박병석 의원 주관으로 22일 시의회 다목적회의실에서 '이동노동자 쉼터 조성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서비스연맹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김주환 위원장을 비롯해 울산지역 서비스연맹, 학습지노조, 민주택시노조, 민주노총 등 노동단체 관계자들과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박 의원은 "궂은 날씨에도 야외에서 일하는 택배·퀵서비스 기사, 배달원 등 내리는 비를 맞으며 생계를 위해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을 이동노동자에게 잠시나마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주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서비스연맹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김주환 위원장은 이날 사회경제 시스템 사각지대에 놓인 대리운전 노동자의 열악한 노동환경 여건을 역설했다.

그는 대리운전 노동자의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노동기본권 보장 △대리운전법 제정 △맞춤형 복지제도 마련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울산지역 노동단체 관계자들은 서울을 시작으로 경기·제주·부산·경남 등 다른 시도 이동노동자 쉼터 조성 사례를 들어 뒤처진 시 행정력에 불만을 표시하고, 조속한 시일 내 이동 노동자를 위한 쉼터를 조성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의원은 "법의 보호는 물론 최소한의 노동환경조차 보장받지 못하는 이동노동자 현실에 안타까운 마음을 담아 쉼터 조성으로 이동노동자 권익 보호를 위한 첫 단추를 끼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도 실생활 경제의 새로운 흐름을 이끄는 노동 주체로 자리 잡고 있는 노동이 더욱 존중받을 수 있도록 지원정책과 제도를 마련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