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91세 노모 등 직원으로 허위등록 4억2천여만원 빼돌린 버스업체 대표 입건
  • 김성원 기자
  • 승인 2019.08.22 17:55
  • 댓글 0
부산동부경찰서 전경.

(부산=포커스데일리) 김성우너 기자 = 91세 노모와 주주를 시내버스 회사 관리직으로 허위로 등록해 회삿돈과 버스준공영제 보조금 4억2700만원을 빼돌린 업체 대표 등 3명이 검거됐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22일 횡령, 지방재정법 위반 혐의 등으로 부산시내 모 시내버스 업체 대표 A(59) 씨와 모친 B(91) 씨, 주주 C(57)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08년부터 이 업체 대표이사로 있는 A 씨는 B 씨와 C 씨 명의를 빌려 관리직 직원으로 일한 것처럼 서류를 꾸민 뒤 이들에게 급여 명목으로 회삿돈을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에게 3년간 1억9000만원을, C 씨에게는 7년간 2억3000만원을 지급했다.

경찰은 이들에게 지급된 인건비 중에는 회사 자체 요금 수입도 있지만, 부산시가 버스 노선권을 가져오며 이 업체에 지급한 버스준공영제 보조금도 포함돼 횡령 혐의뿐만 아니라 지방재정금 부정 사용 혐의도 추가했다.

제보를 입수한 경찰은 이 업체를 압수수색해 회계장부를 확보, 혐의를 확인했다.

김성원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버스보조금

김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