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조국 딸 등 가족에 대한 의혹 제기에 "실체적 진실과 달라""인사청문회 내일이라도 열어달라…의혹 설명할 것"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8.19 11:14
  • 댓글 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인시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의 건물로 출근,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조 후보자가 실체적 진실을 다르다고 강하게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19일 오전 출근길에 취재진을 만나 "국회 인사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주신다면 즉각 출석해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언론 등에서 제기하고 있는 저의 현재 가족과 과거 가족에 대한 의혹 제기를 잘 알고 있다"며 이 같이 강하게 의혹을 부인했다.

조 후보자는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감당하고자 한다"면서도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 국민의 대표 앞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 후보 내정 때 약속드렸던 것처럼 장관으로 임명되고 나면 펼치고 싶은 정책과 비전에 대해서도 조만간 발표하도록 하겠다"며 "정책 검증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일부 언론과 자유한국당 등이 제기한 의혹의 대부분은 가족과 관련된 의혹으로 △배우자의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친동생의 위장이혼과 수십억원대 채무변제 회피 의혹 △조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 등이 제기된 상태다.

이런 가운데 19일 조국 후보자의 딸이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성적 미달로 두 번이나 유급했음에도 6학기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주장했다.

곽 의원은 부산대학교로부터 제출 받은 조국 후보자 딸의 장학금 수혜 및 유급 현황 자료를 근거로 2015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한 조국 후보자의 딸이 2016~2018년까지 6학기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