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사고 주가 하락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8.16 16:19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방사선발생장치(RG) 사용신고기관인 서울반도체에서 용역업체 직원 6명이 방사선에 피폭된 것으로 추정돼 조사가 진행 중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서울반도체에서 방사선 피폭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현재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방사선 피폭 의심 환자 6명은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검사와 치료를 받았다. 6명 중 4명은 현재 증상이 없지만 2명은 손가락에서 통증, 열감, 홍반 등의 국부 피폭 증상이 나타나 정밀검사를 받고 있다.

앞서 원안위는 이달 초 두 차례에 걸쳐 서울반도체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용역업체 직원들이 반도체 결함 검사용 엑스선 발생 장치의 작동 연동 장치를 임의로 해제해 방사선이 방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모두 서울반도체 용역업체 직원으로 이 상태에서 직원들이 내부에 손을 넣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아직 정확한 사고 발생 시기는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원안위는 1차 현장 조사를 한 6일 사고가 발생한 장치를 사용 정지 조치했다. 지난 14일에는 검사용 RG 2대도 추가로 사용 정지를 명령했다. 

원안위는 조사가 끝난 뒤에 서울반도체에 대해 행정 처분을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서울반도체 코스닥 주가는 전일 대비 50원 하락(-0.36%)한 1만39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