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정읍시, 막바지 폭염 대응 '무더위 쉼터' 12개 지정
  • 박윤근 기자
  • 승인 2019.08.16 12:00
  • 댓글 0

(정읍=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 정읍시가 막바지 최근 폭염과 열대야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시는 폭염 대응 시범 활동의 일환으로 정읍시자율방재단과 함께 맞춤형 무더위쉼터를 운영한다. 폭염에 취약한 계층에 안전을 꾀하는 동시에 무더위쉼터를 활성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읍면동의 무더위쉼터 중 지역별로 접근이 쉽고 이용이 많은 대상지를 수요조사한 결과 총 12개소를 시범 지정했다.

시는 8월 말까지 순회하면서 맞춤형 무더위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맞춤형 무더위쉼터에서는 어르신 노래 교실과 네일아트, 천연비누 만들기 체험, 수지침 체험 등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와 함께 폭염 관련 홍보 물품 배부와 폭염 예방 활동 안전교육도 진행된다.

또 시는 주요지역 그늘막 설치와 주요 승강장 얼음 비치, 폭염 저감 시설(에어커튼 등) 설치, 읍면동 주요 도로 살수 등을 추진하고 있다.

폭염경보 시 재난문자와 전광판 송출 홍보, 마을 재해음성 통보 시스템 운영(258개소) 등 폭염 대응 행동요령 홍보에도 적극 움직이고 있다.

유진섭 시장은 “연일 35도 내외의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어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은 물론 모든 시민이 폭염으로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폭염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인명피해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읍시#정읍#폭염#무더위 쉼터#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