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발사체 다시 발사한 북한의 의도한미 연합연습·광복절 경축사 불만 표출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08.16 10:19
  • 댓글 0
사진은 지난 11일 오후 중앙TV가 공개한 발사 장면.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광복절 하루 뒤인 16일 새벽 북한이 발사체를 또다시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미상의 발사체를 2차례 쏘아 올렸다고 밝혔다.

강원도 통천은 군사 분계선에서 불과 50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곳으로 합참은 구체적인 발사 시각은 공개하지 않았다.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의 추가 발사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발사체의 종류와 비행거리, 고도, 속도 등 비행 특성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합참은 전했다.

관련해서 청와대는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청와대는 "오전 9시부터 NSC 상임위 회의를 시작했고 현재도 진행 중"이라며 "문재인 대통령도 발사 직후부터 관련 사항을 보고 받고 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발사 배경 및 대응책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이번 발사체 발사는 지난 10일, 이어 엿새 만으로 한미 연합 훈련 2부인 반격 연습에 들어가는 시점에 추가 발사가 이뤄졌다.

한미 연합 훈련은 통상 1-2부로 나뉘어 진행되는데, 1부는 방어, 2부는 반격 연습에 해당한다. 이번 발사는 2부 연습에 들어가는 시점에 이뤄졌다.

북한은 이미 여러 차례 자신들의 군사 행동이 한미 연합 훈련에 대한 맞대응 성격이란 점을 밝힌 바 있다.

하루 전인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두고 북한은 거칠게 비난했다. 앞으로 남한과는 대화할 의제도 생각도 없다고 못 박았다.

16일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문 대통령의 경축사를 거론하며 "태산명동에 서일필이라는 말이 있다. 바로 남조선당국자의 '광복절경축사'라는 것을 두고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발사체 발사 역시 한미 연합 연습과 문 대통령의 경축사를 두고 북한이 불만을 표출한 군사적 행동으로 보인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