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정갑윤 의원, 조국 '난신' 빗대며 지명철회 요구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등 반국가, 반기업 인사 규정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8.15 07:37
  • 댓글 0
정갑윤 의원

(울산=포커스데일리) 자유한국당 정갑윤 국회의원(울산 중구)은 14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조국교수 등 문재인 정부의 2기 개각과 관련해 ‘나라를 어지럽히는 난신(亂臣)’에 빗대며 강력 비판하고,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나라가 망하려면 난신들이 귀하신 몸이 된다"는 제하의 글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등을 향해 반국가, 반기업 인사로 규정하고,"국민들이 지명철회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서두에서 "경제는 최악, 외교는 고립, 안보는 불안, 법치중립은 붕괴 등 문 정부가 대한민국을 미증유의 위기로 밀어 넣는 상황에서 최근 개각을 보며 국민들은 문 정부에 대해 그나마 남아있던 기대와 믿음을 완전히 내려놓고 있다."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 위원장 등을 직접적으로 거론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정 의원은 "법무부는 법치를 총괄하며, 특히 반국가적 행위로부터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역할을 한다"고 말한 뒤 "막중한 자리에 반헌법, 반법치, 반대한민국의 사회주의혁명 활동으로 체제전복을 꾀하다 실형까지 받았던 인물을 앉히려는 것에 국민들은 황당해 하고 있다."고 조국 후보자에 대해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또한 정 의원은 "조국 후보자의 이념적․정치적 편향을 드러낸 숱한 언행은 내년 총선에서 선거중립을 철저히 지켜야 할 법무부장관 자리에 앉을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의 '조국 등용 고집'은 선거중립을 헤쳐, 여당에 유리한 판을 만들려는 의도가 숨어 있다."고 주장하며, 조국 후보자의 사퇴를 주장했다.

정 의원은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지명에 대해서도"국민들은 어려운 경제극복에 맞는 인재등용을 기대했지만, 반기업 인사로 기대는 우롱으로 바뀌어 버렸다"면서 "문대통령은 일본경제보복조치 등으로 어려운 기업들을 불러 면전에선 응원하며 쇼를 하더니, 대기업 희생과 개혁을 주장하는 인물을 내세웠고, 이에 국민도, 기업도 뒤통수를 제대로 얻어맞았다."고 비난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